루마니아서 구매한 화이자 백신 43만6천회분 인천공항 도착 – 연합뉴스

재난포털
기사제보
자동완성 기능이 켜져 있습니다.
송고시간2021-10-02 14:40
정부가 루마니아에서 구매한 화이자 백신 43만6천회분이 2일 국내에 들어왔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루마니아의 화이자 백신 43만6천회분이 이날 오후 2시 36분께 DB2023 항공편으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정부가 백신 협력국인 루마니아로부터 추가 구매한 것으로, 벨기에 화이자사 제품이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정부가 루마니아에서 구매한 화이자 백신 43만6천회분이 2일 국내에 들어왔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루마니아의 화이자 백신 43만6천회분이 이날 오후 2시 36분께 DB2023 항공편으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이는 정부가 백신 협력국인 루마니아로부터 추가 구매한 것으로, 벨기에 화이자사 제품이다. 유효기간은 이달 31일 또는 12월 31일이다.
앞서 정부는 루마니아로부터 화이자 백신 105만3천회분을 구매했고, 모더나 백신 45만회분을 의료물품 등과 교환하는 상호 공여 방식으로 받았다.
중수본은 “화이자와 모더나 등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 백신 접종 간격을 단축했고, 4분기에는 접종 대상이 12∼17세 소아·청소년, 임신부 등으로 확대되며 추가접종(부스터 샷·booster shot)이 시행됨에 따라 추가 도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도입된 화이자 백신은 18∼49세 청장년층 2차 접종에 활용될 예정이다.

[주루마니아한국대사관 제공]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10/02 14:40 송고
(C) Yonhapnews[대표이사] 성기홍[편집인] 조채희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