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크 코로나 치료제 관련주] 알약, 입원 가능성 50% 감소 연구결과 발표 '관련주는?' – 국제뉴스

미국 제약사 머크가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개발한 알약이 코로나19 환자의 입원 가능성을 절반으로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AFP통신 등에 따르면 머크와 리지백 바이오테라퓨틱스는 가벼운 또는 중간 정도의 증세를 보이는 감염 5일 이내의 코로나19 환자 775명을 대상으로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몰누피라비르’의 3상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임상시험 참가자 절반은 물누피라비르 알약을, 나머지 절반은 플라시보(가짜 약)를 각각 5일간 복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29일 뒤 몰누피라비르를 복용한 환자 중 7.3%만이 병원에 입원했고, 사망자는 한 명도 없었다.
플라시보 복용군의 입원률이 14.1%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이 알약이 코로나19 환자의 입원 가능성을 50% 가량 낮춰준 셈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플라시보를 복용한 임상시험 참가자 중에서는 8명이 사망했다.
‘코로나19의 타미플루’에 비유되는 이 얄악이 보건당국의 승인을 받으면 코로나19 사태의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감도 감돈다.
더불어 몰누피라비르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전암호 오류를 유도하는 방식으로 작용해 델타 변이를 포함한 모든 변이에 효과가 있다는 자체 연구 결과도 발표된 바 있다.
하지만 인간 세포에서 유전적 변화를 유도하지는 않는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편, 머크 코로나 치료제 관련주로는 녹십자랩셀, 녹십자, 녹십자홀딩스, 녹집자셀 등이 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