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사일 논의 안보리 소집에 '이중기준' 비난…“자주권 침해시 결과 생각해야” – 경향신문

북한, 미사일 논의 안보리 소집에 ‘이중기준’ 비난…“자주권 침해시 결과 생각해야”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북한의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 관련 뉴스를 TV로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의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비공개 긴급회의를 소집한 데 대해 북한이 ‘명백한 이중기준’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조철수 북한 외무성 국제기구국장은 3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낸 담화에서 “안보리가 미국과 추종세력들의 대규모 합동군사연습과 빈번한 공격용 무기 시험들에 대해서는 함구무언하면서도 우리의 정상적이고 계획적인 자위적 조치들을 걸고든 것은 유엔 활동의 생명인 공정성과 객관성, 형평성에 대한 부정이며 명백한 이중기준”이라고 비난했다.

조 국장은 “주권국가의 생존권과 발전권을 엄중히 침해하는 불공정하고 비법적인 유엔 결의를 인정해본 적이 없다”면서 “무기시험들은 안전한 공해상에서 진행됐으며 주변국가들의 안전에 그 어떤 위협이나 위해도 준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안보리가 공개적이든 비공개적이든 우리의 정당한 주권행사를 취급한 것은 우리의 자주권에 대한 노골적인 무시이고 난폭한 침해이며 용납 못할 엄중한 도발”이라면서 “우리더러 자위권을 포기하라는 것으로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주권국가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이나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이번에 위험한 ‘시한탄’을 만지작거린 데 대해 강한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조 국장은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9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북한에 대한 ‘이중기준과 적대정책 철회’를 강조했던 점을 언급하면서 “유엔 안보리가 앞으로 강도적인 미국식 사고와 판단에 치중하며 이중잣대를 가지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자주권을 또다시 침해하려 드는 경우 그 후과가 어떠하겠는가는 스스로 잘 생각해보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은 지난달 28일 자강도 룡림군 도양리에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을 시험발사했다. 극초음속 미사일은 음속의 5배 이상 빠르게 돌진하는데다 회피기동 능력까지 갖춰 현존하는 미사일방어체계(MD)로는 요격이 어려운, 이른바 ‘게임체인저’로 꼽힌다.

이에 유엔 안보리는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공개 긴급회의를 열었다. 미국·영국·프랑스는 적극적인 대응을 주장했으나 중국·러시아가 반대해 북한 미사일 발사에 관한 공동성명 채택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장동 원주민들 “최고 분양가? 우리한텐 헐값 보상하고···”
세계인은 왜 ‘오징어게임’에 열광할까
‘조력자 모드 발동!’ 손흥민, ‘리그 1호 도움’ 기록
‘여성 성기 모양 쿠키’가 ‘음란한 물건’?
필리핀 두테르테, 정계 은퇴 선언…대권 후보로 딸 내세워 권력 연장?
오세훈 공격에 시민사회 일어서나···“민관협치 10년, 만만치 않다”
ⓒ경향신문,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화면으로 보기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