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21 – 씨네21


영화는 엄마 마리옹(니나 뫼리즈)과 함께 할머니의 양로원과 시골집 을 차례로 방문한 8살 넬리(조세핀 산스)의 조용한 며칠을 그린다. 할머니는 더이상 어디에도 보이지 않고, 말없이 모로 누운 엄마의 등은 자주 슬퍼 보인다. 마리옹이 죽은 엄마의 유품을 정리하는 동안, 넬리 앞에는 엄마와 똑같이 마리옹이란 이름을 지닌 이웃집 소녀(가브 리엘 산스)가 나타난다. 키와 몸집, 머리색이 같고 나뭇가지로 오두막 짓기를 좋아하는 두 여자아이는 금세 단짝이 된다.
주위로 숲과 강이 둘러쳐진 외딴집, <쁘띠 마망>은 단조롭다시피한 유한한 공간 위에서 오로지 영화만이 가능한 방식으로 놀라운 연결의 순간을 꾸린다. 기억과 상상, 애도와 염원이 부드럽게 뒤섞여 8살 소녀의 어깻죽지 위로 날개를 펼쳐낸 것만 같다. 외할머니와 엄마, 그리고 우리를 하나로 잇는 이 용감한 모험담은 여성간의 애착과 유대에 관해 정확히 교감하고 있으며 그 형식으로서 초현실의 경계를 감쪽같이 지운 채 시제를 넘나든다. 요컨대 <쁘띠 마망>은 구도가 돋보 이는 숏을 절묘히 대응하거나 반복시켜 영화적 응시를 형성하는 셀린 시아마의 진귀한 캔버스다. 소박한 손길로 기적을 조율해내는 그의 손길은 어느새 관객 각자의 사적인 경험마저 위로한다.

1325호

1324호

1323호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