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박성호, 최면 중 낯가림 트라우마 고백…“잘못했어요” 눈물 – 스포츠월드

박성호가 최면 치료 과정에서 낯가림에 얽힌 트라우마를 털어놨다.
 
2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코미디언 박성호와 코미디언 겸 매니저 임재백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임재백은 최면 전문가 설기문 교수를 초대해 눈길을 끌었다. 임재백이 박성호의 낯가림 극복을 위해 최면 솔루션을 마련한 것. 그는 “박성호가 개그맨 생활을 오래 했지만 자기 얼굴로 나온 적이 없다. 항상 분장을 했다”며 “사람들 앞에서 낯을 너무 가린다”고 말했다.
 
박성호는 “어렸을 땐 낯가림이 없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생겼다. 그 계기를 잘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이후 순식간에 최면에 빠져든 박성호는 초등학교 때를 회상했다. 그는 초등학교 6학년 때 교가를 부를 때 장난을 쳤던 일화를 털어놨다. 이어 박성호는 ’나 때문에 아이들이 다 따라 했다. 선생님이 장난친 사람들 나오라고 했다. 반 친구들이 안 나갔고, 나도 끝까지 안 나갔다”라며 “무서웠다. 친구들은 제가 장난친 것 다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먼저 앞에 나간 친구가 날 보고 있다. 나에게 나오라고 하는 것 같다”며 “잘못했어요”라고 말하며 울먹였다. 이윽고 박성호는 또렷이 기억하는 친구들의 이름을 언급하며 “친구들아 미안하다”라고 사과했다. 
 
이후 박성호는 친구들의 반응에 대해 “친구들이 웃고 있다”며 “네가 얘기했으니 됐다고 했다. 마음이 한결 편해졌다. 친구들한테 고맙다”라며 웃었다.
 
이를 지켜보던 임재백은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볼지 눈빛을 보면 약해지는 것 같다고 하더라. 트라우마가 이어져 온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제호 : 스포츠월드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7
등록번호 : 서울, 아52423 | 등록일(발행일) : 2019년 6월 23일
발행인·편집인 : 정희택 l 청소년보호 책임자 : 류근원
전화번호 : 02-2000-1800
COPYRIGHT ⓒSPORTWORLD. ALL RIGHTS RESERV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