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함정우, 통산2승 눈앞…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3R 선두 –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함정우가 1타차 선두로 나서 통산2승을 눈앞에 뒀다.
함정우(27·하나금융그룹)는 2일 경기도 여주 페럼클럽(파72)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3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5개를 낚았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를 기록한 함정우는 2위 주흥철에 2타 앞선 선두를 차지했다. 공동3위에는 전날 선두를 한 이준석과 권성열이 9언더파로 위치했다.
2019년 SK텔레콤 오픈에 이어 통산2승을 눈앞에 둔 함정우는 “승부처는 16번(파3)홀이 될 것 같다. 많은 생각을 하지 않고 치려고 한다. 제 스타일대로 빨리빨리 칠 생각이다. 챔피언조로 출발했을 때 침착하게 치려 하면 마무리가 항상 안 좋았다. 올해도 아쉬움이 많았다. 주변에서도 너무 재지 말고 원래 스타일대로 하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안되면 안되는 대로 편하게 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코스 세팅이 1,2라운드에 비해 어려웠다. 이렇게 플레이했다는 것이 만족한다. 페럼클럽은 확실하다. 못 치면 못 치는 대로 스코어가 나오고 잘 치면 잘 치는 대로 보상이 따르는 것 같다. 전반에 스코어를 잘 줄여서 후반에 편하게 친 것이 스코어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5위(8언더파)에는 김영수, 6위(7언더파)에는 최호성이 자리했다. 문경준과 함재형은 공동9위(5언더파), 김태훈과 강경남, 이재경은 공동14위(4언더파)를 기록했다.
 
[email protected]
[뉴스핌 베스트 기사]
[관련기사]

더보기

source

Drop Your Comment